[프리즘]게임업계와 새 정부, ‘꽃길’ 걷게 될까
[프리즘]게임업계와 새 정부, ‘꽃길’ 걷게 될까
  • 정우준 기자
  • 승인 2017.07.0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親) 게임 정부’를 표방하는 문재인 정부의 초대 문화체육관광부 수장에 도종환 장관이 임명됐다.
이에 대해 게임업계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특히 지난 정부 말부터 게임정책 주무부처인 문체부 장관 자리가 공석이었던 만큼, 새로운 수장의 등장과 함께 정부가 게임산업 진흥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기대하는 눈치다. 
업계의 기대에 부응하듯, 도종환 장관은 임명 후 첫 번째 일정으로 게임업계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가져 현장 목소리를 경청하는 행보를 보였다. 특히, 이 자리에서 중소·인디 개발사 육성을 위한 성장 사다리 펀드 조성과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한 마케팅 지원 확대 등의 새 정부 정책 방향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게임업계 자율규제 요구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검토해야한다고 말해, 새 정부의 게임정책 기조가 규제보다는 ‘진흥’에 맞춰져 있다는 점을 명확히 드러냈다. 지난 정부에서 규제 대상으로 치부됐던 게임업계 입장에서는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다만 새 정부와 게임업계의 행복한 동행을 위해서는 업계의 부단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여전히 확률형 아이템이나 월 결제한도 자율규제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들이 남아있는 것이 사실이고, 도종환 장관 역시 업계의 책임감을 강조하며 민관합동 게임규제 개선협의체를 통해 사회적 공감을 이끌어낼 자율규제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제 주사위는 게임업계의 손에 쥐어졌다.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과 이용자들의 신뢰 회복을 위한 책임감 있는 자세를 증명해야 할 순간이다.
게임산업에 우호적인 새 정부와 침체된 분위기 전환이 필요한 게임업계가 서로의 손을 맞잡고 ‘꽃길’만 걸을 수 있기를 바라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