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2:15 (수)
엔씨소프트 2017년 3분기 실적 발표…매출 234% 증가
엔씨소프트 2017년 3분기 실적 발표…매출 234% 증가
  • 변동휘 기자
  • 승인 2017.11.0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가 콘퍼런스 콜을 통해 2017년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연결 재무제표를 기준으로 엔씨소프트는 지난 3분기 매출 7,273억 원, 영업이익 3,278억 원, 당기순이익 2,751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234%, 403%, 474% 증가한 수치이며, 지난 2분기와 비교해도 각각 181%, 773%, 792%의 상승세를 보였다.
3분기 매출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에서 6,310억 원이라는 압도적인 매출을 기록해 눈길을 끈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리니지2 레볼루션’과 지난 6월 출시한 ‘리니지M’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어 북미·유럽 323억 원, 일본 104억 원, 대만 99억 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제품별로는 ‘리니지’의 354억 원을 비롯해 ‘리니지2’ 156억 원, ‘아이온’ 102억 원, ‘블레이드 & 소울’ 380억 원, ‘길드워2’ 201억 원을 기록했으며, 전체 모바일게임 매출은 5,51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로열티 매출은 436억 원 수준인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지난 2분기 대비 모바일게임의 488%에 이르는 매출과 21%의 로열티 매출 상승세가 눈길을 끈다. ‘길드워2’는 두 번째 확장팩인 ‘패스오브파이어(Path of Fire)’의 출시 영향으로 지난 분기 대비 49%, 전년 동기대비 32%의 매출 상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지난 7일 개최된 신작 발표회에서 ‘프로젝트 TL’, ‘리니지2M’, ‘아이온 템페스트’, ‘블레이드 & 소울 2’ 등 4종의 차기작 라인업을 선보였으며, 이들은 2018년부터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