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즘]‘랜덤박스’ 논란, 우리는 어떻게 대처할까
[프리즘]‘랜덤박스’ 논란, 우리는 어떻게 대처할까
  • 정우준 기자
  • 승인 2017.12.0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EA의 신작 ‘스타워즈 배틀프론트 2’가 논란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패키지 게임임에도 부분 유료화와 강력한 아이템을 매우 낮은 확률로 획득하는 유료 ‘랜덤박스’가 원인이었다. 특히 해당 게임이 해외에서 12세 이용가로 출시되면서 논란의 불씨는 걷잡을 수 없이 번졌다.

가장 먼저 벨기에 게임위원회가 랜덤박스의 도박 분류 가능성 검토에 돌입했다. 코엔 긴스 벨기에 법무장관은 랜덤박스 판매 금지 의지를 천명하기도 했다. 이어 네덜란드와 영국, 미국에서도 랜덤박스의 유해성 조사와 규제를 위한 움직임이 잇따라 진행됐다.

반면, 게임 등급 분류 심사를 담당하는 북미 지역 민간 기구 ESRB와 유럽 지역 민간 기관 PEGI는 “랜덤박스는 도박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명확히 드러냈다. 영국 도박위원회도 환금성 부족 등을 이유로 도박으로 판단할 법적 구성요건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다만 지나치게 낮은 확률이나 도를 넘은 밸런스 파괴는 여전히 문제라는 지적이다.

이번 ‘랜덤박스’ 논란은 국내 게임업계에도 시사하는 바가 대단히 크다. 지난달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과도한 사행성을 이유로 확률형 아이템과 도박을 동일선상에 놓기도 했고, 온라인에만 적용되던 결제한도 규제를 모바일로 확장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확률형 아이템’ 문제의 해답은 결국 게임업계와 유저 간의 신뢰 회복에서 출발해야한다. EA의 ‘랜덤박스’도 베타테스트였다는 다소 궁색한 이유로 슬그머니 삭제한 것이 오히려 불신을 야기했다. 지난 7월 국내 게임업계는 ‘민간 자율규제’ 의지를 천명한 바 있다. 강제성이 없는 규제더라도 보다 강력한 책임의식과 준수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이는 곧 역풍으로 다가올 수 있다.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유저들이 국내 게임사들에게 애정있는 비판과 따뜻한 지지를 함께 보내는 날이 다시 오기를 바라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