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파온라인4]게임으로 보는 월드컵…첫 골 ‘손흥민’ 가능성 높아
[피파온라인4]게임으로 보는 월드컵…첫 골 ‘손흥민’ 가능성 높아
  • 형지수 기자
  • 승인 2018.06.1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이 서비스하고 EA 아시아 스튜디오인 스피어헤드(Spearhead)가 개발한 정통 온라인 축구게임 FIFA 온라인 4(이하 피파온라인4)’를 통해 우리나라가 속한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시뮬레이션을 실시했다. 그 결과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상대적 약체인 스웨덴을 반드시 넘어서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 내 손흥민, 토이보넨의 모습(사진=넥슨)
게임 내 손흥민, 토이보넨의 모습
(사진=넥슨)
스웨덴 대표팀의 예상 출전명단 (사진=넥슨)
스웨덴 대표팀 예상 출전명단 (사진=넥슨)


F조에 속한 다른 팀과 한국팀의 시뮬레이션 경기를 각 100회씩 진행해본 결과 첫 상대인 스웨덴을 이길 확률은 50%(무승부 20%. 패배 30%)로 나왔다. 스웨덴전에서 승리할 경우 대한민국 대표팀은 골득실에서 우위를 점했다는 가정하에 52%의 확률로(자력 진출 확률 25%) 16강에 조 2위로 진출했다. 그러나 스웨덴에 비기거나 지는 경우 16강 진출 확률은 27%(자력 진출 11%)로 크게 감소해 첫 경기의 승패가 이번 월드컵의 성패를 좌우하게 될 전망이다.

스웨덴은 수비수 8명 중 절반이 190cm가 넘는 장신 선수들로, 제공권을 장악하고 탄탄한 수비를 토대로 빠른 역습을 즐기는 팀으로 알려져 있다. 대한민국 대표팀이 월드컵 1차전 스웨덴을 상대로 승리를 얻기 위해서는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을 마지막으로 최종 점검한 포백수비 라인으로 단단히 수비를 받치고 손흥민과 황희찬, 이승우의 빠른 발을 활용해야 한다. 토트넘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은 “장신이라고 축구를 잘하는 건 아니다. 큰 선수가 작은 선수에게 약할 수 있다”고 말하며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슈팅하는 손흥민
(사진=넥슨)
대한민국 대표팀 모습
(사진=넥슨)
같은 F조의 독일 국가대표팀 모습
(사진=넥슨)


또한, 시뮬레이션 결과 이번 월드컵에서 에이스로 꼽히는 손흥민의 득점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게임 내 한국 대표팀 골 전체의 30%가 손흥민의 득점이었고, 첫 골을 기록할 확률 또한 37.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밖에 고요한, 김신욱, 기성용, 구자철 순으로 국가대표팀의 득점을 이어 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스웨덴의 ‘올라 토이보넨’과 ‘마르쿠스 베리’, ‘세바스티안 라르손’, ‘구스타프 스벤손’ 등의 선수들이 스웨덴 주요 득점원으로 꼽혔다. 멕시코전은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와 ‘이르빙 로사노’, ‘카를로스 벨라’ 등의 선수들에게 비롯된 공격으로 점수를 내어주는 경우가 많았다. 독일은 FIFA 랭킹 1위국답게 ‘메수트 외질’, ‘토마스 뮐러’, ‘토니 크로스’ 등 주요 선수들의 기량이 시뮬레이션에서도 확연히 드러났다.
 

대한민국 시뮬레이션 스쿼드 (사진=넥슨)
대한민국 시뮬레이션 스쿼드
(사진=넥슨)


이와 관련해 넥슨코리아 김용대 사업본부장은 “‘피파온라인 4’는 실제 축구 선수들의 경기를 토대로 능력치를 30여 개 항목으로 세분화하고 비교해서 종합 선수 능력치(OVR)로 반영하고 있는 만큼 이번 월드컵 가상 시뮬레이션에는 실제 선수들의 기량이 현실적으로 반영돼 있다”고 말하며, “경기 결과는 누구도 예단할 수 없다. 단결된 조직력과 정신력으로 무장한 대한민국 대표팀이 이번 월드컵에서 그 동안 갈고 닦은 경기력을 유감없이 발휘해 좋은 성과로도 이어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경향게임스=형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