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LCK] 담원 기아, 젠지 연승 행진 저지 ... 치열해진 순위 경쟁 ‘눈길’
[주간 LCK] 담원 기아, 젠지 연승 행진 저지 ... 치열해진 순위 경쟁 ‘눈길’
  • 박준수 기자
  • 승인 2021.07.0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펜딩 챔피언 담원 기아(이하 담원)가 무패 행진을 이어가던 젠지를 2:0으로 격파하면서 상위권 경쟁에 불을 지폈다.
LCK 서머 4주 차 경기에서 담원이 7전 전승을 달리던 젠지를 2:0으로 물리치면서 왕의 귀환을 예고했다. 특히 담원은 3주 차에서 선보인 파격적인 선수 기용이 아니라 기존의 정석 로스터로 돌아와 젠지에 승리를 거두면서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출처=LCK 공식 영상

담원이 젠지를 꺾으면서 전승 팀이 사라진 LCK는 순위 경쟁 양상이 더욱 치열해졌다. 10개 팀 가운데 6개 팀이 4주 차에서 1승 1패를 기록했고 시즌 초반 부진했던 리브 샌드박스(이하 샌드박스)와 하위권에 처져 있던 한화생명e스포츠(이하 한화생명)가 각각 2연승을 달성하면서 상위권과 중위권 경쟁에 다시 뛰어들었다.

젠지의 무패 행진 막아낸 담원 
3주 차에서 ‘고스트’ 장용준을 라인업에서 제외하고 ‘말랑’ 김근성을 기용하면서 변칙적인 로스터를 선보인 담원은 4주 차에 다시 ‘고스트’를 투입하면서 기존 라인업으로 경기를 치렀다.
정공법을 택한 담원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7월 2일 농심 레드포스(이하 농심)를 상대한 담원은 1세트에서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선취점을 가져갔지만 2, 3세트에서 농심의 뒷심과 매운맛 한타에 밀리면서 역전패를 허용했다.
 

출처=LCK 공식 영상

그러나 7월 4일 전승팀 젠지를 상대로도 ‘고스트’를 기용한 담원은 농심 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경기력으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담원은 1세트에서 ‘칸’ 김동하가 선택한 비에고의 슈퍼플레이에 힘입어 승리했고, 2세트에서는 ‘쇼메이커’ 허수의 르블랑이 젠지의 핵심 선수들을 잡아내면서 2:0으로 상대를 완파했다.
흔들리는 것처럼 보였던 담원이 예전 로스터로 돌아와 최강팀을 잡아내면서,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서머 2라운드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더욱 치열해진 순위권 경쟁
LCK 서머 4주 차에서는 팀들 간 물고 물리는 양상이 나오면서 순위 싸움이 더욱 치열해졌다. 특히 시즌 초반 분위기가 좋지 않았던 샌드박스와 한화생명이 각각 상위권과 중위권으로 도약하며 경쟁이 가속화됐다. 
3주 차를 마친 이후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던 샌드박스는 4주 차에서 상위권인 아프리카 프릭스를 2:1로 잡아냈고, 최하위인 DRX를 8연패의 수렁에 빠트리면서 5승 3패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제공=LCK

지난주까지 1승 5패로 부진했던 한화생명은 4주 차에 2승을 추가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는 DRX를 체급 차이로 완벽하게 압도한 한화생명은 담원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기세가 등등했던 농심까지 2:1로 잡아내면서 중하위권 순위 경쟁에 불을 지폈다.
이에 더해 젠지, 담원, T1, kt 롤스터(이하 kt), 농심 등 중상위권 팀들이 모두 1승 1패를 기록하면서 1위 젠지와 10위 DRX를 제외한 나머지 팀의 격차가 거의 나지 않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2라운드에 돌입하는 5주 차 경기부터 더욱 치열한 순위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경향게임스=박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