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앱스, 장르 다각화 ‘잰걸음’ ... 머지 장르 차별화 ‘도전’
쿡앱스, 장르 다각화 ‘잰걸음’ ... 머지 장르 차별화 ‘도전’
  • 박준수 기자
  • 승인 2021.10.0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쿡앱스는 다양한 장르의 게임 분야에 도전해 캐주얼 전문 개발사로서 한 단계 도약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10월 8일 밝혔다.
 

제공=쿡앱스

쿡앱스는 지난 2019년부터 ‘마이홈 디자인 시리즈’를 선보여 2년간 1억 1천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던 국내 회사다. 하우징과 독창적인 인테리어 스타일을 접목시킨 다채로운 차기작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결과 일일 전 세계 70만 유저가 접속하는 스테디셀러로 자리했다.

회사 측은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통하는 기술력과 노하우를 갖춘 글로벌 캐주얼 퍼즐 시뮬레이션 장르의 명맥은 지속적인 차기작으로 이어 나가며, 새로운 장르의 신규 타이틀 또한 개발을 지속해 성과를 제시하는 투 트랙 전략을 본격화하고 실행에 옮길 방침이다.

이를 위한 시작점으로 내부 개발 스튜디오인 SR스튜디오는 오브젝트를 합쳐 새로운 오브젝트를 창조하는 머지 장르 캐주얼 ‘원더 머지’를 공개한 바 있다. 눈과 어둠으로 덮인 대지에 생명과 아름다움을 깃들어주는 귀여운 크리처 3마리를 합쳐 새 생명체로 탈바꿈하는 확장의 즐거움을 제시하며 전 세계 누적 2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며 시장 가능성을 검증했다.

머지는 국내 게임 시장과 유저층에는 다소 생소할 수 있지만, 북미와 유럽 캐주얼 게이머에게는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장르의 게임이다. 최근 들어 신규 머지 게임의 확대, 그리고 유저 층의 수요 증가에 맞춰 시장성에 확신을 가진 쿡앱스 측은 차기작 개발을 본격화했으며, 지난 6월 29일에 ‘Merge Manor:Sunny House(이하 써니하우스)’를 공개했다.

써니하우스는 주인공인 써니가 할머니가 힘들게 가꾸며 과거 명소로 주목받던 영광을 재현하기 위해, 각종 사건과 에피소드를 해결하는 게임이다. 새로운 월드를 탐험하고 여러 인물과 조우해 수수께끼를 해결해 나가며, 그 과정에서 낭만적인 러브 스토리도 경험할 수 있다.

특히, 게임 플레이에서 정원과 집을 리모델링하며 인테리어 곳곳의 감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유저에게 심미적 만족감과 게임의 재미 요소를 동시에 제공한 결과 론칭 2달여 만에 월간 사용자 수(MAU) 기준 60만 명 돌파, 누적 다운로드 또한 100만을 앞두고 있다.

한편, 회사 측은 오는 10월 31일에 개최되는 ‘할로윈 데이’에 앞서 지난 10월 1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써니하우스 할로윈 이벤트’를 개최한다. 이번 할로윈 이벤트는 게임 플레이를 진행하며 화면 곳곳에 숨어있는 할로윈 캔디를 모은 다음, 이를 사용해 저택과 정원 등 게임의 배경 전체를 할로윈 느낌이 물씬 나는 디자인으로 새롭게 꾸미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향게임스=박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