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센트 티미 산하 ‘팀 카이주’, AAA급 FPS 개발
텐센트 티미 산하 ‘팀 카이주’, AAA급 FPS 개발
  • 장예린 중국 전문 기자
  • 승인 2021.10.19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자영요’의 개발사로 알려진 텐센트 티미 스튜디오 산하의 북미 개발 스튜디오 ‘팀 카이주’가 최근 트리플A급 FPS 게임 개발을 진행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텐센트는 LA와 시애틀에 별도의 스튜디오를 꾸리고, 해외 개발팀의 기지 역할을 할 ‘티미 F1 스튜디오’를 설립하는 등 자사 사업영역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팀 카이주는 티미 스튜디오가 북미에서 인큐베이팅을 지원하는 최초의 독립 R&D(연구개발) 스튜디오로, 트리플A급 게임 개발을 목표로 오리지널 IP(지식재산권)와 크로스 플랫폼 기반의 FPS 게임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지 매체들은 팀 내부에 IP 개발을 전담하는 팀이 있다고 전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이들이 오픈월드 게임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팀 카이주 역시 최근 인터뷰에서 게임이 이미 초기 형태를 갖추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신들에 따르면 현재 팀 카이주는 20명 이상의 개발인력이 있으며, 이들의 프로젝트는 진행된 지 1년이 지난 것으로 알려졌다. ‘헤일로4’의 수석 디자이너였던 스콧 워너가 이를 진두지휘하고 있으며, 게임 디렉터를 포함한 고위 직원들 또한 블리자드, 라이엇 게임즈, EA 등에서 유명 FPS 게임 개발 경력이 있다.

[경향게임스=장예린 중국 전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