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2021] 8강 지배한 LCK, 1부 리그 ‘우뚝’ ... 레전드 신화 ‘눈앞’
[롤드컵 2021] 8강 지배한 LCK, 1부 리그 ‘우뚝’ ... 레전드 신화 ‘눈앞’
  • 박준수 기자
  • 승인 2021.10.2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8강에서도 LCK팀들이 파죽지세로 연전연승을 거뒀다. 네 팀이 모두 16강을 통과하더니 8강에서는 LCK 내전을 제외한 두 경기에서 외국팀을 완파, 4강에 세 팀이 올라가는 쾌거를 낳았다.
 

제공=LCK

LCK 대표로 참가한 담원 기아(이하 담원), 젠지, T1은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아이슬란드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롤드컵 8강에서 모두 3:0으로 승리하면서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LCK가 4강에 세 팀을 올린 것은 2016년 월드 챔피언십에서 SK텔레콤 T1, 삼성 갤럭시, 락스 타이거즈가 동반 4강 진출을 달성한 이후 5년 만이다. 
LCK가 이번 월드 챔피언십에서 호성적을 낼 가능성이 높다는 예상은 16강부터 시작됐다. 16강 2라운드에서 연전연승을 거둔 LCK는 네 팀 모두 8강에 진출했고 라이벌 지역인 중국 LPL과의 대진을 피하면서 생존률이 상당히 높을 것이라 전망됐다. 아쉽게도 T1과 한화생명e스포츠(이하 한화생명)의 맞대결이 성사되면서 한화생명이 탈락했지만 LCK는 네 팀 가운데 세 팀이 살아남으면서 2연속 롤드컵 우승 확률을 끌어 올렸다.

LCK 내전 승리한 T1
8강에서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한 팀은 22일 경기를 치른 T1이다. 한화생명과 내전을 벌인 T1은 16강 2라운드보다 더 깔끔한 운영 능력을 선보이면서 3:0 완승을 거뒀다. 
 

제공=LCK

T1은 이번 롤드컵에서 LCK의 전매특허인 이겨 놓고 싸우는 패턴을 선보이고 있다. 한화생명과의 8강에서도 라인전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상대를 포탑 쪽으로 밀어 넣은 뒤 전령을 가져가고 포탑을 깨뜨리면서 골드 획득량을 벌리는 방식을 선보이면서 승리했다. 
‘페이커’ 이상혁이라는 경험 많은 베테랑이 중심을 잡아주고 ‘칸나’ 김창동, ‘오너’ 문현준, ‘구마유시’ 이민형 등 롤드컵을 처음 경험한 신예들이 경험치를 쌓고 있는 T1은 LCK 정통 운영 방식을 장착하며 우승에 도전할 만한 실력을 갖췄음을 보여줬다. 

유럽산 사자 잠재운 담원
디펜딩 챔피언 담원은 유럽 1번 시드로 8강에 진출한 매드 라이온즈를 맞아 3:0으로 셧아웃시키면서 LCK 1번 시드의 자존심을 세웠다. 
 

제공=LCK

담원은 매드 라이온즈를 상대로 다채로운 플레이를 선보였다. 1세트에서는 라인전 우위에 이은 대규모 교전 승리 패턴을 보여줬고 2세트에서는 7,000 골드 가까이 뒤처졌지만 탄탄한 수비를 발판 삼아 뒤집기에 성공했다. 3세트에서는 서포터 챔피언으로 파이크를 기용하면서 두 자리 킬을 만들어내는 다재다능함까지 선보이면서 다양한 방식으로 승리를 따냈다. 
16강 A조에서 6전 전승을 기록하면서 8강에 진출한 담원은 매드 라이온즈까지 완파, 이번 롤드컵에서 유일하게 무실 세트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국제전 잔혹사 떨쳐낸 젠지
젠지는 LCK팀들 가운데 가장 어렵게 8강에 올라오면서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다. 16강 D조에서 3승 3패를 기록하면서 4자 재경기를 치렀고 두 번의 순위 결정전에서도 상대를 압도하지 못했기 때문.
 

제공=LCK

8강전에서 북미 3번 시드인 C9을 만난 젠지는 이기는 법을 되찾으면서 4강 막차에 올라탔다. 1세트에서 ‘라스칼’ 김광희가 연달아 잡히면서 끌려가던 젠지는 무리하게 치고 들어온 상대의 오판에 힘입어 반격의 기치를 들어 올렸고 ‘비디디’ 곽보성의 아트록스가 상대를 헤집으면서 역전승을 따냈다. 2세트에서 킬 스코어 20:4로 깔끔하게 승리한 젠지는 3세트에서도 역전을 허용했지만 곽보성의 조이가 슈퍼 플레이를 선보인 덕에 재역전해내면서 4강에 진출했다. 

담원-T1 맞대결, 젠지는 EDG 상대
LCK가 4강에서 세 자리를 차지하면서 또다시 내전이 성사됐다. 2021 LCK 서머 결승전에서 대결을 펼쳤던 담원과 T1이 10월 30일 4강전의 포문을 연다. LCK팀 간의 맞대결이기에 한 팀은 반드시 결승전에 진출한다. 담원이 올라갈 경우 2년 연속 우승을 노릴 수 있고 T1이 진출한다면 사상 첫 네 번째 롤드컵 우승에 도전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롤드컵 네 번째 우승을 노리는 담원 김정균 감독과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의 맞대결이기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31일에는 젠지와 EDG가 5전 3선승제 승부를 벌인다. 삼성 갤럭시 시절인 2017년 월드 챔피언십을 제패한 이후 오랜만에 4강에 오른 젠지는 4년 만에 결승 진출을 노린다. 여섯 번의 도전 만에 8강 문턱을 넘은 EDG 중국의 자존심을 걸고 한국의 아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나선다.

 

[경향게임스=박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