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국내 게임사의 중남미·중동 등 신흥시장 진출 지원"
콘진원, "국내 게임사의 중남미·중동 등 신흥시장 진출 지원"
  • 유동길 기자
  • 승인 2021.11.2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오는 12월 14일부터 12월 17일까지 국내 우수 게임 콘텐츠의 해외 및 신흥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 ‘잇츠게임(ITS GAME)’ 을 통해 ‘잇츠게임 이머징 마켓(ITS GAME Emerging Markets)’을 온라인 개최한다. ‘잇츠게임 이머징 마켓’ 은 국내 게임개발사와 해외 퍼블리셔 간 비즈니스 상담 기회를 마련, 수출까지 이어지도록 돕는 비즈매칭 행사다.
 

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30여 개 게임개발사와 동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중남미 등 신흥시장 15개 퍼블리셔 및 투자사가 만나 ‘현지 퍼블리셔 미팅’, ‘1대1 비즈매칭’, ‘시장정보 공유’ 등의 프로그램이 4일간 진행된다. 
또한 현지 시장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국가별 주요 퍼블리셔와의 미팅은 신흥시장 진출을 원하는 국내 게임개발사에게 실질적인 정보교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2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플레이하는 ‘아바킨 라이프(Avakin Life)’의 제작사인 브라질의 ‘록우드 퍼블리싱(Lockwood Publishing)’과 이란 최대 안드로이드 마켓 플랫폼 사업자인 ‘카페 바자르(cafe Bazaar)’, 러시아의 글로벌 퍼블리셔 ‘101XP’, 오는 12월 남아프리카공화국 ‘IESA(Interactive Entertainment South Africa)’협회장 등 유력 퍼블리셔 및 협단체들이 참가한다.
이와 함께 글로벌 게임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낸 체코의 퍼블리셔 ‘1C Publishing EU’와 러시아 대형 퍼블리셔 ‘이노바(Innova)’ 등도 이번 행사에 참여해 국내 게임의 퍼블리싱과 투자 및 공동제작을 위한 비즈매칭 참가를 확정 지었다.

콘진원은 이 밖에도 신흥시장 진출을 계획하는 국내 게임사를 위해 행사 전후, 동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중남미 지역 등 주요국의 게임시장 및 기업 정보를 ‘잇츠게임’의 뉴스와 동향 웹페이지와 뉴스레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또한, 국내 게임개발사와 해외 퍼블리션 간 원활한 비즈니스 미팅을 위해 행사 기간 동안 통역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콘진원 게임본부 김혁수 본부장은 “동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중남미 등 신흥시장은 인터넷 보급률이 67%, 정보통신 인프라와 모바일 및 스마트폰 보급률도 110% 이상으로 게임산업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다”며 “이번 행사가 신흥시장 진출의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은 콘진원 누리집과 ‘잇츠게임’ 공식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향게임스=유동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