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배재현 전무] “B&S는 MMORPG의 새로운 방향성 제시할 것”
[엔씨소프트 배재현 전무] “B&S는 MMORPG의 새로운 방향성 제시할 것”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0.11.2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쉽고 간편한 능동적 게임플레이 ‘유도’ … 경공·오토 타깃팅 등 색다른 시스템에 ‘눈길’


“블레이드앤소울(이하 B&S)은 기존 MMORPG의 틀을 완벽히 깨고자 노력했고 그에 맞는 콘텐츠와 시스템을 완성하고 있다고 자신합니다.”


지난 11월 16일 ‘B&S’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엔씨소프트 배재현 전무는 지스타 2010 프리미어 행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B&S’ 시연이 직접 이뤄졌으며, 그 동안 베일에 싸여졌던 ‘B&S’ 게임 시스템이 공개됐다. 질주와 활강을 필두로한 경공 시스템과 권·각술로 무장한 권사의 전투 장면 등이 자세히 공개되면서 역시, MMORPG 명가의 후속 작품답다는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단순 무협 MMORPG가 아닌, 동양 판타지세계를 게임 내에 담아내기 위해서 많은 개발진들이 노력했습니다. 이를 위해서 기존 MMORPG의 시스템을 과감히 탈피하고 ‘B&S’만의 색깔을 입히고 있습니다.”


‘B&S’는 적을 바라보는 시점에 따라서 타깃이 바뀌는 오토 타깃팅 시스템을 채택해, 전투의 다양한 재미는 살렸다. 몬스터들의 배치에 따라서 유저가 선택할 수 있는 전투 방법이 다양해지고 전략적인 전투를 위해서 창조적인 플레이를 끊임없이 생각해야 한다.



▲ 엔씨소프트 배재현 전무


“자동 사냥 프로그램과 아이템 현금거래가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했습니다. 지루한 사냥 시스템이 자동 사냥 프로그램 사용을 부추기고 강화 시스템 등이 현금 거래를 조장한다고 우리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B&S’에서는 노가다성 플레이와 기존 강화 시스템은 찾아볼 수 없을 것입니다.”


배 전무는 유저들이 즐겁게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오토 프로그램, 해킹, 현금 거래 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최근 MMORPG들이 나보다는 조직을 위해 진행되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B&S’에도 문파라는 조직적인 단체가 존재하지만, 문파보다는 내가 더 중요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게임을 디자인하고 있습니다.”


게임의 트렌드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재미를 유저들에게 선사해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싶다는 것이 배 전무의 목표다. ‘B&S’가 ‘리니지’, ‘아이온’을 넘어 MMORPG의 신기원을 창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동정


<넥슨>
▲ 넥슨(대표 서민)은 지난 11월 16일 서울 풍납동에 위치한 서울아산병원 소아병동을 찾아가 완치 환아를 축하하고 투병중인 아이들을 위로하는 행사를 가졌다.


<KT>
▲ KT(회장 이석채)는 11월 20일 용산 아이파크 몰에서 제8회 쇼 모바일 게임대전을 실시했다. 행사장에서는 게임대회는 물론, 모바일게임의 시연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다.


<비욘드 파트너스>
▲ 비욘드파트너스(정윤호 대표)는 11월 23일, 온라인게임 업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서울 한남동 서울파트너스하우스에서 ‘2010 한국 온라인게임 유럽진출 전략 세미나’를 개최한다. 세미나 참가비는 무료이며, 참가 신청은 온라인 사전등록을 우선으로 11월 22일까지 신청 받는다.


<한국콘텐츠진흥원>
▲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이재웅)의 글로벌게임허브센터는 12월 3일까지 ‘게임벤처2.0’ 2기 회원을 모집한다. 지원자격은 최종학년에 재학 중인 정규 대학원생이나 졸업자 중 미취업자이며, 개인 또는 2~3인 이내의 팀 단위로도 지원이 가능하다.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 코리아>
▲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 코리아(카와우치 시로)는 11월 23일 자사가 출시하는 ‘그란 투리스모5’ 출시를 기념해 한성자동차 방배전시장에서 ‘GT5 론칭 파티’를 실시한다. 


인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 한동원 콘텐츠연구본부장
▲ 조관제 선진경영관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