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게임기, 차라리 망해버렸으면…
휴대용 게임기, 차라리 망해버렸으면…
  • 유양희 기자
  • 승인 2004.12.2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대용 게임기, 차라리 망해버렸으면…." 닌텐도의 차세대 게임기 '닌텐도DS'와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포터블', 이 두 휴대용 게임기의 전면전에 벌써부터 많은 국내 게임업계 관계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들의 열띤 승부전이 예고되고 있는 한켠에서, 국내 모 모바일 게임 개발자의 '목이 메이는' 한탄이 사뭇 눈길을 끌고 있는 것인데요. 뚜렷한 성과 없이 올 한 해를 마무리하는 모 회사의 K부장.

"국내에 상륙할 휴대용 게임기들이 '폭싹' 망해버렸으면 좋겠다"는 '의미심장한 화풀이'를 한 것입니다. 혹여 휴대용 게임기가 모바일 게임시장에 영향을 주지나 않을까 하는 애끓는 노파심에서 비롯된 것인데요. 모바일 게임은 모바일 게임, 휴대용 게임기는 휴대용 게임, 사실 어떤 뚜렷한 영향이 있을 것 같진 않은 일입니다.

K부장 또한 모를 일이겠습니까만은. 다만 전년대비 어려운 형편·확실한 돌파구를 찾지 못한 모바일 업계인의 '답답한 심정'을 단적으로 드러내주는 대사가 아닐까 싶어 사뭇 씁쓸할 따름이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