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한복판의 '외딴 섬'
강남 한복판의 '외딴 섬'
  • 유양희 기자
  • 승인 2004.12.2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한복판의 외딴 섬.' 최근 오픈베타테스트를 앞두고 있는 N 개발사. 이브인 24일, 회사 각 층마다 붙은 공고문이 인상적인데요. '공식적 빨간 날'인 크리스마스에 '공식적 출근을 해야 한다'는 '공문'이 붙은 것이죠. 오픈을 앞두고 '전 사원 열혈 근무모드'에 돌입한 것이죠.

회사의 사활을 걸다시피 한 기대작품인 만큼, 한 치라도 긴장을 늦출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더불어 연말연시를 기점으로 국내외 대작들이 속속 선보일 예정이라는 점에서, 어떤 사원이든 '크리스마스'를 즐기는 여유는 '사치'라는 겁니다.

사무실 어디에서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나는 그 흔한 '물품(트리, 카드 등등)'은 눈을 씻고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겠죠. 회사 위치 또한 젊은이들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강남 한복판'이라는 점에서, 더욱 '튀는' 분위기가 아닐 수 없습니다.

무릇 많은 사람들의 기분이 들떠 있는 25일인 크리스마스, 기분 들뜬 건 둘째 치더라도 '빨간 날' 출근을 한다는 것이 참 안타까울 따름이죠. 대작의 홍수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요즘 국내개발사들의 단면이 아닐까 싶어 더욱 '화이팅'이 필요한 시점인 것 같습니다. 어쨌건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