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화이트킹덤’ 대만, 홍콩, 마카오 서비스 계약
넥슨, ‘화이트킹덤’ 대만, 홍콩, 마카오 서비스 계약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5.05.1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대표 박지원)은 15일 CL게임즈(대표 최병두)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정통 MORPG ‘화이트킹덤 : 전쟁의 서막(이하 화이트킹덤)’이 퍼펙텐(PerfecTen, 대표 조셉 리엔)과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화이트킹덤’은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에 ‘은백전기(銀白戰紀)’라는 명칭으로 서비스되며, 2015년 상반기 중 현지화 작업을 거쳐 안드로이드OS 버전으로 먼저 출시될 예정이다.

‘화이트킹덤’은 280여 종의 ‘용병’과 4개의 직업별 장비를 수집하여 즐기는 모바일 정통 MORPG로, 직업에 따른 ‘액션 스킬’은 물론 12대 1로 ‘월드보스’와 상대할 수 있는 전투 시스템 등 풍부한 콘텐츠를 갖췄다.

넥슨 박지원 대표는 “대만, 홍콩, 마카오 시장의 유저들에게 ‘화이트킹덤’을 서비스하게 되어 기쁘다”며 “양사간의 긴밀한 협업으로 유저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서비스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퍼펙텐의 조셉 리엔 대표는 “글로벌 게임업체 넥슨과 손잡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좋은 게임 콘텐츠를 유저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퍼펙텐의 목표로, ‘화이트킹덤’이 화려한 3D 그래픽과 풍성한 콘텐츠를 지니고 있어 현지 유저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퍼펙텐은 중화권 시장을 주도해 온 ‘소프트스타’의 자회사로, ‘리치맨4펀’, ‘헌원검 참외전 천지흔’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게임을 비롯해 한국, 중국, 일본 지역의 모바일게임 등 총 30여개의 모바일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