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게임산업 신시장 창출 ‘강조’ … 업계 반응은 “글쎄”
문체부, 게임산업 신시장 창출 ‘강조’ … 업계 반응은 “글쎄”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6.03.03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지난 2월 문체부-미래부 합동 간담회를 통해 발표된 게임산업 신시장 창출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간다고 밝혔다.
우선, 게임콘텐츠 개발․창작 환경 개선을 위한 게임물 민간 자율등급분류제 확대 및 온라인게임 내수시장 확대를 위한 규제 개선 특별전담팀(TF) 운영(2016년 3월~) 등을 추진한다. 이와 동시에 학부모 1만 명과 초․중․고교 교사를 대상으로 하는 게임리터러시 교육과 몰입 예방활동 등을 실시해 건전한 게임문화를 조성해 나간다.
차세대 게임콘텐츠 육성을 위해서는 체감형․기능성 게임콘텐츠와 게임인공지능 분야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차세대 게임콘텐츠 분야에 투자를 확대하고, 융․복합 기술 기반 게임콘텐츠 제작 지원을 함께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6개 권역에 지역별 특화된 게임산업 기반을 구축하고 상암동 e스포츠(e-sports) 전용 경기장 개관(’16년 4월) 등 e스포츠 활성화를 추진하는 한편 인디게임 지원 강화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한 게임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중국․유럽 등 기존 해외시장뿐만 아니라 동남아․남미 등 신흥시장 개척을 위한 현지 기업 간 거래(B2B) 및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마켓의 한국공동관 운영과 현지어 번역 제작 등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문체부의 아젠다에 정작 실행해야하는 업체들은 ‘물음표’를 보이고 있다. 계획들 대부분이 ‘뜬구름 잡는 이야기’라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게임 내수시장 확대를 위한 규제 개선을 위한 특별전담팀을 운영한다고 하지만, 정작 어떤 규제를 어떻게 풀 것인지에 대해서는 일단 조사를 해보고 발표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보이고 있다.
차세대 게임콘텐츠 육성에 대해서도 ‘VR(가상현실)’ 이외에는 어떠한 지원도 보이지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익명을 요구한 게임업체 한 관계자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콘텐츠 분야에 대한 지원이라는 애매모호한 발표가 아닌, 육성 분야에 대해서 좀 더 명확하게 분류하고 세밀한 예산 지원책이 나와야 업계도 관련 콘텐츠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개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VR 등 차세대보다 현재 불균형을 이루고 있는 시장 생태계를 재편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