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황금폰’ 이야기 논란 … 이홍기 “걱정들 마쇼”
정준영 ‘황금폰’ 이야기 논란 … 이홍기 “걱정들 마쇼”
  • 이준수 기자
  • 승인 2019.03.12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영 논란에 사회가 시끄럽다. 이런 와중에 FT 아일랜드의 메인 보컬 이홍기가 팬들에게 “걱정하지 말라”라는 메세지를 던져 눈길을 끈다.
 

사진= 이홍기 인스타그램
사진= 이홍기 인스타그램

승리로 시작된 논란이 1박 2일에 출연 중인 정준영에게 번졌다. 특히 정준영이 주변 지인들과 이야기 나눈 카톡이 공개되자 단톡방에 어떤 가수가 있었는지에 대해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평소 정준영과 친분을 과시한 연예인의 팬들은 자신이 응원하는 연예인이 관련없기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홍기 역시 관련된 인물로 이름을 올린 연예인 중 하나다. 12일 언론들은 카카오톡 채팅방인 ‘고독한 이홍기방’에 이홍기로 추측되는 인물이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구만. 걱정마쇼. 내일 라이브 때 봅세‘라는 글이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실제 이홍기는 지난 밤 논란이 일고 있는 와중에 ‘LoL’을 플레이하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SBS에서 이홍기는 당사자가 아니라는 보도가 이어져 팬들을 안심시켰다.

한편, 게임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홍기가 솔로랭크에서 리산드라를 플레이한 기록 중 나이스게임TV의 대표인 ‘홀스’와 매칭된 부분을 발견했다“, ”실버라서 인간미가 느껴진다“ 등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경향게임스=이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