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이용장애 등재 ②]중소게임사 생존 ‘적신호’
[게임이용장애 등재 ②]중소게임사 생존 ‘적신호’
  • 정우준 기자
  • 승인 2019.06.0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축소, 고용 위축 등 업계불안 ‘가중’ … 중소게임사 타격 원인 기업 생태계 ‘흔들’ 
게임의 순기능 강조 통한 인식개선 ‘과제’ … 정부 주도 중장기 전략대응책 마련 ‘절실’

[지령 754호 기사]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직후,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 이슈가 한국 사회 전반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보건복지부를 비롯해 WHO의 결정을 지지하는 측에서는 이번 질병코드 도입으로 보다 정확한 연구와 치료가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를 드러냈다. 반면, 게임업계와 문화체육관광부는 과학적 근거와 명확한 진단기준 부재를 이유로 게임과 연관된 산업적, 문화적 피해가 막심하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특히 ‘게임이용장애’ 국내 도입 여부를 두고, 업계 내부에서는 불안감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게임에 대한 부정적 인식 강화로 산업 축소와 고용 위축이 예상되는데다, 자칫 게임중독세를 비롯한 규제 논의로 이어질 가능성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게임업계는 질병코드 취소 절차 외에도 국내외 공동연구, 범부처 민관협의체, 대국민 캠페인 등 적극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한 전문가는 “‘게임이용장애’ 도입으로 인한 피해는 현재 양극화로 코너에 몰린 중소게임사들의 생존을 한층 위태롭게 만들 것”이라며, “대중들에게 게임의 산업적·문화적 가치를 알리고, 전 세계 게임업계와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br>

특히 ‘게임이용장애’ 도입에 따른 게임산업 축소는 생존을 위한 사투를 벌이고 있는 국내 중소게임사들에게 치명상이 될 전망이다.
우선 자금상황이 여의치 않은 중소게임사들의 동력 확보가 한층 어려워진다. 현재 국내 게임시장은 대형 게임사들이 매출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양극화가 심화되면서, 중소게임사들은 단순 게임사업 매출만으로 기업운영이 힘든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다.
여기에 벤처투자정보센터에 따르면 2014년 10%대를 넘나들던 게임 신규 투자 비중도 지난해 4.1%로 대폭 하락하는 등 투자 위축이 이어져오면서, 사실상 정부지원에 의존하거나 파산을 신청하는 중소게임사도 속출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은 게임산업에 대한 투자심리 위축과 정부지원 축소 논의를 이끌어내는 도화선이 될 수 있다.
 

▲ 산업 축소, 고용 위축 여파는 중소게임사의 생존을 강하게 위협할 것으로 우려된다

더불어 자금을 확보했더라도, 개발자들을 비롯한 직원들의 이탈이 가속화될 가능성도 우려된다. 실제로 현장에서 만나는 대다수 국내 중소게임사 대표들은 작고 큰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기본적으로 각 포지션에 적합한 인재를 찾을 기회가 부족한데다, 근로환경 개선과 인건비 상승 요구도 부담으로 다가온다는 설명이다. 또한 시장의 불안정성이 높아질수록, 실력 있는 개발자들이 안정적인 대형게임사로 이탈하는 추세도 확인되고 있다.
이에 대해 황성익 한국모바일게임협회 회장은 “‘게임이용장애’ 여파로 게임산업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으로 바뀌면, 중소 게임 개발사는 중장기적으로 인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며, “이는 곧 개발력과 생산성의 저하로 나타나고, 국내 게임산업의 해외 경쟁력 하락과 생태계 다양성 파괴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경향게임스=정우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