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 “건재한 게임산업, 규제개혁 ‘가속도’”
박양우 장관 “건재한 게임산업, 규제개혁 ‘가속도’”
  • 정우준 기자
  • 승인 2020.05.14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이 지난 7일 발표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의 신속 추진을 약속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와 관련해 문체부는 금일(14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국내 게임사 및 협·단체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를 비롯해 이승원 넷마블 대표, 정진수 엔씨소프트 수석 부사장,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대표,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 정우진 NHN 대표, 문지수 네오위즈 대표, 이용국 컴투스 부사장 등 주요 게임사 수장들이 참석했다. 더불어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과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 정석희 한국게임개발자협회장, 김현구 한국모바일게임협회 부회장도 업계 의견을 전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이날 행사를 마련한 박양우 장관은 가장 먼저 현장에서 위기극복에 힘쓰고 있는 국내 게임업계 종사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박 장관은 “게임산업은 거듭된 고성장 속에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는 온라인 경제의 중추이자,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는 여가문화로 자리 잡았다”며, “더 나아가 음악, 미술, 영상, 이야기 등 다양한 분야가 혼합된 디지털 시대의 대표적 문화예술로 성장했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도 건재한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각광받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달 7일 발표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중심으로 업계의 혁신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약속도 잊지 않았다. 실제로 박 장관은 지난해 5월 취임 직후 판교 간담회에서 PC온라인게임 월 결제한도 폐지와 웹보드게임 규제 완화 등 업계 요구사항을 순차적으로 처리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박 장관은 “게임 수출액이 7조 원이 넘고, 국가 무역흑자의 8.8%를 차지한다”며, “경제 발전 시기부터 많은 세제 및 금융혜택을 입은 제조업을 기준으로, 게임산업 역시 전통산업 대비 홀대가 아닌 우대받을 수 있도록 의견을 개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주 52시간 근무제나 병역특례 문제, 영업 관련 이슈 등 업계의 애로사항을 신중하게 청취했으며,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 후속조치나 ‘게임산업법’ 개정안 등에 대한 대표들의 의견도 수렴했다.
아울러 박양우 장관은 정부의 규제완화 기조에 발맞춰, 업계가 보다 적극적으로 의무와 책임을 준수해줄 것을 요청했다.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의무나 사행성 논란, 부적절한 광고 게재 등 부정적 인식이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게임산업 발전과 정부의 지원 분위기 조성 등을 위한 협조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이외에도 올해 11월 게임을 매개체로 세대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는 ‘한·중·일 e스포츠 대회’와 부대행사 ‘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국내 게임사들의 참여를 부탁하기도 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전 세계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게임산업은 불경기에도 끄떡없이 비대면·온라인 경제 시대의 신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어 고무적이다”라며, “정부 역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의 방향성을 토대로 발 빠른 관련 법령 개정과 실효성 있는 규제 개선 등 현장 의견을 십분 반영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경향게임스=정우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