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인 블록]블록체인, 환경보호 중추로 부상
[라이프 인 블록]블록체인, 환경보호 중추로 부상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0.11.1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기후체제가 임박하며 환경보호 이슈가 글로벌 주요 의제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선진국에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여했던 교토의정서가 2020년을 끝으로 종료되고, 파리기후변화협약이 내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그 해법으로 블록체인이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은 195개 당사국 모두에게 구속력을 발휘하는 보편적 기후합의로, 우리나라도 2030년 배출전망치(BAU) 대비 37%를 줄이겠다는 내용의 감축목표를 제출한 바 있다.
이에 발맞춰 고양시는 지난 4월 블록체인을 활용한 온실가스 관리 체계 ‘통합에너지 관리시스템’의 특허 출원을 마쳤다.
 

이 시스템은 탄소배출권 거래제 유관 시설의 온실가스 저감량 산정 시,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관리하는 형태로 구성된다. 시설 관리에 대한 접근이 용이해지고 실시간 위·변조 모니터링이 가능해져 통합 에너지 관리에 대한 투명성과 일관성,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온실가스 저감사업에 스마트 기술을 적용한 과학적인 탄소저감량 측정과 파리협정 원칙에 따른 탄소저감량 이중 산정 방지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민간에서는 보스아고라재단이 관련 활동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공식 미디움을 통해 예일대학교 인큐베이팅 프로젝트 ‘오픈 클라이메이트(Open Climate)’를 후원하고 있는 오픈어스 재단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픈어스 재단은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설정한 온실가스 감소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 예일대학교 열린혁신연구소에서 2년 동안 인큐베이팅한 ‘오픈 클라이메이트’ 프로젝트를 후원하고 있다. 
 

출처=보스아고라재단 미디움 페이지
출처=보스아고라 미디움 페이지

‘오픈 클라이메이트’는 ‘글로벌 기후 회계 시스템‘을 적용해 개별 데이터에 대한 프라이버시 보호와 함께 투명성을 제공하고, 디지털 인증 및 기후 작용 거래의 이중 계산 방지, 보상 및 벌금과 같은 금융적 환경과 메커니즘에 대한 계약 자동화 설계 등을 포함한다.
특히 탄소 공급 추적, 기후 변화 기록 및 인증, 지구 온난화 관리 등에 분산원장 기술(DLT), 사물 인터넷(IoT) 및 빅데이터와 같은 첨단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보스아고라는 오픈어스 재단의 ‘네트워크 앰베서더’로 활동하며, ‘오픈 클라이메이트’ 프로젝트 실행과 홍보를 위해 협력하게 된다. 또한 지구의 지속가능성에 기여하기 위해 블록체인과 원장 기술을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발굴·홍보·실행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