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픽셀, 600억 원 누적 투자 유치 성공
엔픽셀, 600억 원 누적 투자 유치 성공
  • 윤아름 기자
  • 승인 2020.11.2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픽셀은 올해 초 300억 원 투자 유치에 이어 300억 원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월 23일 밝혔다.
 

제공=엔픽셀

이로써 엔픽셀은 게임사 시리즈A 600억 원이라는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 유치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약 4000억 원대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번 투자에는 신규 투자사인 에스펙스를 비롯해 기존 투자사인 새한창업투자, 알토스벤처스가 참여했다. 투자를 주도한 에스펙스는 2018년에 설립된 투자사로 국내에서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 그리고 새벽배송의 선두주자 ‘마켓컬리’에 투자한 바 있다.
 

제공=엔픽셀

이 같은 성과는 향후 출시를 앞둔 모바일 MMORPG ‘그랑사가’ 및 프로젝트 S로 알려진 ‘크로노 오디세이’의 높은 완성도와 성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
 

제공=엔픽셀

엔픽셀은 2017년 9월 배봉건, 정현호 공동대표를 주축으로 게임업계의 베테랑들이 모여 설립한 게임 스타트업으로 데뷔작 ‘그랑사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또한 프로젝트S로 알려진 ‘크로노 오디세이’등 다수 AAA급 게임의 자체 개발과 글로벌 퍼블리싱을 통해 종합 게임사의 면모를 갖춰나간다는 계획이다.

엔픽셀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우수한 개발 및 운영 인력을 확충해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에스펙스의 에르메스 리 대표는 “탁월한 개발 역량과 글로벌 성공 경험을 갖춘 엔픽셀의 파트너가 되어 기쁘다”며 “엔픽셀이 전세계 게이머들이 기대하는 AAA급 게임을 선보이는 글로벌 게임사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엔픽셀 배봉건, 정현호 공동 대표는 “이번 투자로 보다 안정적인 게임 개발 환경을 마련했다”라며 “탄탄한 게임 라인업을 구축해 글로벌 게임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경향게임스=윤아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