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협곡의 선수들’ 대회 개막
라이엇 게임즈, ‘협곡의 선수들’ 대회 개막
  • 박준수 기자
  • 승인 2020.12.2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엇 게임즈가 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프로 선수들과 현역 프로야구 선수들이 함께하는 스페셜 매치 ‘리그 오브 레전드: 협곡의 선수들(이하 협곡의 선수들)’이 오늘 12월 28일 오후 5시에 열린다고 밝혔다.
 

제공=라이엇 게임즈

‘협곡의 선수들’은 전 LoL 프로 선수와 현 KBO 선수, 인플루언서가 함께 팀을 이뤄 LoL e스포츠로 한 판 대결을 펼치는 연말 스페셜 매치로, 겨울 비 시즌 기간 LCK와 KBO의 팬들에게 즐길 거리를 선사하고자 기획됐다.

오늘 진행되는 라이브 매치에 앞서 지난 22일과 24일, 26일 세 차례에 걸쳐 전 LoL 프로 선수 및 LoL 인플루언서, 그리고 프로야구 선수들의 첫 만남과 연습 경기 장면을 다룬 사전 에피소드 영상이 라이엇 게임즈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며 많은 팬들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사전 에피소드에서는 전 LoL 프로 선수 4인과 현역 프로야구 선수 12인, 인플루언서 4인이 참여하는 이번 대회의 팀 로스터 구성이 공개됐다. ‘울프’ 이재완과 단군은 오재원(두산), 김준태(롯데), 박종훈(SK)과 한 팀을 꾸렸으며, ‘고릴라’ 강범현과 한동숙은 고우석(LG), 최원태(키움), 함덕주(두산)와 팀을 이뤘다. ‘갱맘’ 이창석과 매직박은 노시환(한화), 원태인(삼성), 김혜성(키움)과 한 팀이 됐으며, ‘플레임’ 이호종과 박잔디는 김원중(롯데), 최원준(KIA), 배제성(KT)과 팀을 구성했다. 팀명과 선수별 포지션 등 자세한 이야기는 오늘 5시에 진행되는 생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협곡의 선수들’은 4강 토너먼트 단판 승부로 최종 우승 팀을 가린다. 현장 중계는 성승헌 캐스터와 장민철 해설 위원이 맡는다. 여기에 심수창 야구 해설위원이 입담을 보태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올해 LCK 진행을 맡았던 이정현 아나운서도 함께하며, 경기 시작 전에는 화려한 축하 공연까지 진행된다.

한편 대회 우승 팀의 탄생을 기념해 이번 친선 매치에 걸린 상금 2000만 원 전액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돕고 한 해를 마무리하는 연말연시 의미를 더욱 뜻 깊이 할 예정이다.

 

[경향게임스=박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