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토어, 5년 발자취 공개 … ‘상생’ 통한 성장 이뤘다
원스토어, 5년 발자취 공개 … ‘상생’ 통한 성장 이뤘다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1.03.02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스토어가 3월 2일 창립 5주년을 맞아 기업 설립 후 현재까지 성과를 정리한 인포그래픽을 발표했다. 인포그래픽에는 지난 5년간의 성장과 그간의 성과, 원스토어 관련 흥미로운 기록들이 담겼다.
 

제공=원스토어
제공=원스토어

원스토어는 2016년 6월, 국내 통신 3사와 네이버가 손을 잡고 만든 토종 앱마켓이다. 2018년 7월 개발사와의 상생을 위해 업계 불문율로 여겨졌던 앱마켓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20%로 인하하고, 자체 결제 시스템을 사용할 경우 5%로 인하하는 파격적인 정책을 시행했다. 이후 대작 게임을 연이어 유치해온 가운데, 같은 해 12월에 게임 거래액 기준 애플 앱스토어를 추월하며 국내 2위 앱마켓으로 우뚝 섰다.

원스토어의 가시적인 성과는 곧 투자유치로 이어졌다. 원스토어는 2019년 외부 투자사로부터 1,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해 성장을 본격화했다. 수수료 인하 정책 실시 후 2020년까지 10분기 연속 성장을 이루고, 지난해 설립 후 첫 연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아울러 업계 상생을 이끌어 온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말 ‘제15회 대한민국 인터넷대상’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제공=원스토어
제공=원스토어

원스토어는 5년간 이룬 주요 성과 지표도 공개했다. 원스토어에는 게임, 앱, 디지털 콘텐츠, 쇼핑 등 약 63만개의 상품이 등록돼 있으며, 현재까지 약 4,992만 명이 원스토어에서 최소 1회 이상 상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월간 이용자 수(MAU)는 약 1,540만 명 이상이며, 현재까지 전체 콘텐츠 다운로드 수는 약 5억 건에 달한다.

원스토어는 지난 5년간 총 32,595건의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이벤트는 게임 캐쉬 및 할인 쿠폰 제공, 게임 기기 판매 등으로 구성됐다. 이용 고객은 통신 3사 할인 혜택을 비롯해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1인당 연간 평균 67,300원의 할인혜택(2020년 기준)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원스토어의 상생 정책은 업계의 성장에 크게 일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7월 수수료 인하 이후 개발사들이 절감한 수수료 총액은 약 1,000억 원이며, 지난해 10월부터 시행한 중소기업 대상 수수료 감면의 혜택을 입은 앱수는 현재까지 21,000여 개에 이른다. 이를 통해 지난해 8월에는 국내 앱마켓 점유율을 18.4%(모바일인덱스 기준)까지 끌어올리며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제공=원스토어
제공=원스토어

원스토어와 관련된 흥미로운 기록들도 눈에 띈다. 원스토어에서 가장 오랫동안 매출 1위를 유지한 게임은 ‘뮤 오리진’으로, 총 241일(불연속)동안 왕좌를 지켰다. 이어 최다 다운로드를 기록한 게임으로 ‘프렌즈팝’이 이름을 올렸고, 출시 당일 매출 1위를 기록한 게임에는‘삼국지M’, ‘라그나로크 오리진’,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카오스모바일’ 등이 있었다. 

원스토어에 게임을 등록한 최연소 개발자의 나이는 등록 당시 기준 우리나이 15세인 수원천천중학교 오윤서 군이었다. 오군은 “혼자 코딩 공부를 하다 재미 삼아 개발했고, 원스토어에 등록한 이유는 타 앱마켓과 달리 개발자 등록 비용이 무료였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며 주변 친구들과 함께 즐기는 매개체로 원스토어를 애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제공=원스토어
제공=원스토어

원스토어 이재환 대표는 “지난 5년 동안 원스토어를 사랑해 주신 이용자분들과 개발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원스토어가 대한민국 대표 앱마켓으로 성장한 배경에는 ‘상생을 통한 성장’이라는 기업 철학이 있었으며, 앞으로도 업계와 함께 성장하며 이용자들에게 더 큰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