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지식인’ 즈후, 뉴욕증시 입성 추진
‘중국판 지식인’ 즈후, 뉴욕증시 입성 추진
  • 장예린 중국 전문 기자
  • 승인 2021.03.09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최대 지식 공유 커뮤니티 ‘즈후(知乎)’가 설립 10년 만에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이와 관련해 현지 매체들은 즈후가 지난 3월 5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IPO 신청서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즈후는 ‘ZH’라는 주식코드로 뉴욕 증권거래소에 상장할 예정이다. 예상 조달액은 약 1억 달러(한화 약 1,141억 원)로, IPO 주관사는 골드만삭스와 JP모건체이스, 크레디트스위스다.

IPO 신청서에 따르면, 즈후의 2020년 전체 매출액은 13억 5,200만 위안(약 2,357억 원)으로 전년대비 101.7% 증가했다. 캐시카우인 온라인 광고 수입은 8억 4,300만 위안(약 1,470억 원)으로 전년대비 46% 증가했으나, 전체 매출 비중은 62.4%로 대폭 낮아졌다. 

대신 유료회원, 콘텐츠, 온라인 교육 등에서 수익을 창출하며 사업 모델 다각화에 집중하고 있다. 유료회원 수는 2019년 60만 명에서 지난해 240만 명으로 급증했고, 이들을 중심으로 거둬들이는 매출 역시 3억 2,000만 위안(약 557억 원)으로 264% 상승했다. 온라인 교육, 전자상거래를 포함한 기타 매출도 2016년 445만 위안(약 7억 원)에서 5253만 위안(약 91억 원)으로 1,083%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중국판 틱톡 떠우인(抖音)과 콰이쇼우(快手)가 장악한 숏폼 비디오 플랫폼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고 있다는 평이다.

2020년 말까지 ‘즈후’의 누적 창작자는 약 4,310만 명에 달하고, 등록 콘텐츠는 약 3억 5000건으로 알려져 있다. 현지 컨설팅 업체 CIC의 조사에 따르면, 2020년 평균 월 이용자 수와 매출에서 즈후는 중국 5대 종합 온라인 커뮤니티 중 하나 임을 알 수 있다. 

한편 즈후가 중국 또는 홍콩이 아닌 미국 상장을 선택한 까닭은 허들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중국 증시를 선택할 경우, 미국보다 까다로운 상장 요건과 긴 심사기간 등이 발목을 잡게 된다. 중국의 다른 대형 IT기업에 비해 비교적 늦게 상장을 준비하는 만큼, 즈후로서는 뉴욕 증시가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왔을 것이란 분석이다.

[경향게임스=장예린 중국 전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