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기자의G세상돋보기(#58)]개발자들은 장사꾼이 아니다
[G기자의G세상돋보기(#58)]개발자들은 장사꾼이 아니다
  • 데일리 노컷뉴스 지봉철 기자
  • 승인 2011.07.19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 ‘던전앤파이터’로 대박을 낸 벤처갑부 허민 전 네오플 대표(35)가 돌아왔다. 허 대표는 전세계 가입자 3억명, 동시접속자 240만명, 연간 1,000억원의 수익을 낸 게임 던전앤파이터를 서비스한 네오플을 일궈낸 전설의 인물이다.


2008년 넥슨에 네오플을 매각한 그는 3,000억원 대의 자산가로 알려져 있다. 서울대 학생회장 출신이라는 경력과 네오플 매각 후 미국 버클리음대 유학 등 그의 행보 하나 하나는 화제를 몰고 다녔다.


그는 지난해 한국에 돌아와 벤처캐피털을 설립했다.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이크프라이스(이하 위메프)다. 하지만 꽤 힘들었나 보다. 국내 소셜커머스시장은 경쟁 업체 간 출혈 마케팅으로 수익을 내기 어려운 구조로 위메프를 단순 소셜커머스가 아닌 지역 정보 포털로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를 밝히며 총 500억원의 자금을 이 부분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적절치 못한 발언이 뒤따랐다. “게임사들의 꿈은 높은 건물을 사서 그 임대료로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라든가 “게임을 개발하면 지금보다 쉽게 돈을 벌 수 있다” 등의 발언이 그것이다. ‘사업 힘들면 다시 게임 개발하면 된다’는 식의 반응까지 보였다. 게임 개발은 손 쉬운 돈벌이 수단이라는 생각을 심어줄까 걱정이 된다. 신념, 철학도 없이 돈만 쫓는 장사꾼으로 개발자들이 비춰질까 우려된다.


게임업계에서 성공을 맛보기가 얼마나 힘든지는 이런 말들을 한 당사자도 모르진 않을 터. 아마 지금도 게임을 개발하고 있었다면 차마 그러진 못했을 것이다. 실제로 그 말고도 여러 사람이 돈의 힘을 빌려 이번과 비슷한 말을 내뱉은 바 있다.


지금 게임업계는 따질 만한 현안들이 많다. 셧다운제, 게임과몰입 치유 부담금 법 등은 따지고 보면 잘못된 사회인식과의 싸움이다. ‘돈벌이에 급급한 게임업자’라는 인식을 먼저 깨야한다. 장사꾼은 물건을 팔아 자기의 이익만 챙기면 되지만 개발자는 재미와 감동을 목표로 한다. 게임업계에 대한 배려가 아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