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게임스
뉴스읽을거리
게임스 타임머신, 초통령 ‘메이플스토리’ 전설의 시작2002년 1월, 1차 베타 서비스 진행 - ‘미들코어’표방해 유저층 확대 전략
강은별 기자  |  hehestar@khplu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570호] 승인 2013.01.14  16:46: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0년 전 발행된 본지 53호(2002년 12월 29일)에 넥슨의 대표 캐주얼 게임 ‘메이플스토리’의 베타 서비스가 시작된다는 기사가 게재됐다.

당시 단독 개발사였던 위젯은 라이트, 하드코어 유저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미들코어를 표방하며 ‘메이플스토리’를 공개했다. ‘메이플스토리’는 2002년 1월 10일부터 17일까지 유저들을 모집해 1차 베타 서비스를 실시했다.

당시 온라인게임에서는 낯설었던 2D 횡스크롤 방식을 채택해 신선함을 더했다. 기존의 탑뷰, 쿼터뷰, 풀 3D 게임 방식에 무료함을 느낀 유저들에게 새로운 자극이 될 수 있으리라는 개발사의 판단이었다.

   
1차 베타 서비스 당시 '메이플스토리'의 플레이 화면 아기자기한 그래픽은 지금과 큰 차이가 없다

2D 횡스크롤 방식은‘원더보이’, ‘메탈슬러그’, ‘소닉’등 많은 싱글 플레이 게임에서 사용됐지만, 온라인 RPG에서 시도되는 것은 ‘메이플스토리’가 처음이었다.

여기에 아바타 육성 기능, 미니 게임, 퀘스트 등을 대폭 추가해 지겨울 수 있는 RPG 장르의 단점을 보완 했다는 평을 받았다.

베타 서비스 버전의‘메이플스토리’는 산뜻한 그래픽과 사운드로 주목을 받았다. 어린 연령층이나 여성 유저들에게 부담 없이 다가설 수 있어 파이를 확장했다. 또한, 캐릭터가 점프를 하거나 사다리를 오르고 밧줄을 타는 등 아케이드적인 특성이 강조돼 진입 장벽을 낮췄다.

당시 위젯의 이승찬 대표는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는 2013년 1월 중순경 클로즈베타 서비스를 실시 할 예정”이라며 “하드코어 유저를 대상으로 하는 게임이 아닌 10∼20대의 젊은 여성층을 적극 공략해 아기자기한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기사
1
방치형 RPG ‘미라클뽀로로’, 국내 정식 론칭
2
‘더뮤지션×워너원’, 광고 촬영 현장 첫선
3
‘아키에이지 비긴즈’, 10월 25일 출시 예고
4
‘노블레스M’, 라이브플렉스와 동남아 공략 맞손
5
[게임스 타임머신]‘해외진출 통로 가능성’ 글로벌 PC방 협회 설립 움직임
6
[게임소개-테라M]글로벌 2,500만 매료시킨 ‘엘린’, 모바일 옷 입고 ‘금의환향’
7
[줌인-몬스터랩스]미소녀게임 대중화 선도 ‘자신’
8
넥슨, 직원들이 직접 만든 책 출판기념회 개최
9
[인디게임-BIC2017]부산발 인디게임 전시회, 글로벌 축제로 ‘업그레이드’
10
주간 구글 플레이 랭킹 탑5 분석
신문사소개찾아오시는길사업제안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32길 30, 908호 (구로동, 코오롱디지털타워빌란트)  |  대표전화 : 02)837-9351  |  팩스 : 02)837-9361
사업자등록번호 : 104-81-65468  |  발행인 : 장인수  |  편집인 : 김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일범
Copyright © 2011 경향게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khplu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