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웹게임]‘삼초온라인’ 파격 업데이트 ‘언제까지’
[금주의 웹게임]‘삼초온라인’ 파격 업데이트 ‘언제까지’
  • 정광연 기자
  • 승인 2013.04.0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전투 콘텐츠로 치열한 승부 가능 … ‘동물사냥’ 등 이색 시스템 인기 포인트

● 장르 : 웹 MMORPG
● 플랫폼 : 웹 브라우저
● 배급사 : 아이엠아이
● 서비스일정 : 3월 27일 업데이트
● 홈페이지 : 3s.gamemania.co.kr

Full 3D 무협 웹 MMORPG ‘삼초온라인’이 대규모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65레벨 이상의 고레벨 유저를 위한 신규 던전 ‘통천부도’가 공개됐으며 대규모 PvP 콘텐츠인 ‘운명 투혼전’을 비롯해 장비 강화, 레벨 상향 조정 등 다양한 시스템들이 새롭게 선보였다.
특히 정파와 흑도의 진영 간 펼쳐지는 대규모 PVP 콘텐츠 ‘운명 투혼전’을 통해 각 진영에서 획득한 점수에 따라 다양한 보상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어 관심을 끈다.
아울러 ‘삼초온라인’은 오는 4월 중 선보일 업데이트를 통해 최고레벨 상향 조정 및 고 레벨 유저를 위한 신규 던전 ‘지옥용동’과 특수 던전 ‘효황쟁패’ 등도 추가로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유저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전투 콘텐츠 강화로 박진감 ‘UP’
먼저 신규 던전인 ‘통천부도’는 총 네 개 층으로 구성된 자유 PK 지역으로, 각 층의 몬스터를 모두 처치해야만 상위 층으로 이동할 수 있으며 유저들은 신규 강화 시스템인 ‘영문강화’를 통해 각 장비 아이템에 최대 12번의 각기 다른 추가 옵션 등을 부여할 수 있다.
최상위 던전인만큼 입장 제한은 60레벨이다. 각 수도에 위치한 상점 주인을 통해 진입하게 되며 상점 주인 서브 퀘스트를 완료해야만 상위층으로 이동 가능하다. 퀘스트를 받지 않으면 보스를 잡아도 이동이 안되고 주의하자.

‘통천부도’의 몬스터는 층별로 레벨이 다른데 1층은 65~70, 2층은 70~80, 3층은 80~90, 최고층인 4층은 90레벨 이상의 몬스터가 등장한다. 안전 지대가 없는 자유 PK 지역이니 사냥 뿐 아니라 다른 유저들의 공격에도 충분히 대비해야  한다.
‘운명 투혼전’에서 진행되는 ‘운명의 결투’도 35레벨 이상만 들어갈 수 있으며 35에서 59레벨은 초급, 60에서 100레벨은 고급으로 입장이 구분된다.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20시에 시작되니 기억해두자.
‘운명의 결투’에서는 종료 후 점수가 더 많은 진영이 승리하는데 동점이라면 랜던으로 승리가 결정된다. 점수는 몬스터 사냥 및 상대 진영 PK시 획득하며 전장 보물상자, 명예 보물상자, 운명 보물주머니 등 풍성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문제만 풀어도 보상이 ‘펑펑’
‘동물사냥’도 추가됐다.
10레벨 이상이면 누구가 참여하며 매주 금요일 21시, 일요일 20시에 진행된다.
18초 동안 6문제를 풀어야하며 정답을 맞춘후 돼지, 사자, 말, 닭을 처지하고 포인트를 획득하면 되는데 오답일 경우 1분 동안 이동이 불가능하니 신중해야 한다. 획득한 포인트에 따라 보상이 지급되는데 일정 확률로 탈 것(독거미왕)과 펫 관련 아이템을 주는 ‘지식의 선물’, ‘지식인 보물상자’를 받게 된다.
‘진실 대모험’은 좀 더 복잡하다.

20초안에 6문제를 푸는데 각 문제마다 2단계 답을 선택하고 답을 바꿀수도 있다. 가장 많이 선택한 답을 고를 경우 점수가 차감, 반대로 선택이 적은 답을 골라야지만 높은 점수를 받는다. 매일 12시 30분에 진행되고 대량의 경험치를 주지만 대신 입장 제한은 30레벨이다.
‘장비 영문’으로 아이템을 보다 강력하게 만들수도 있다.
캐릭터 레벨 45가 되면 해당 탭이 활성화되는데 장비 아이템에 ‘영혼문신’을 하면 속성이 추가된다. 일반→금화→백금→금강→지존의 5단계가 있으며 최대 12까지 강화가 가능하다.
방대한 콘텐츠와 빠르고 쉬운 레벨업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삼초온라인’이 이번 업데이트로 웹게임 지존의 자리에 오를 수 있을지 결과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