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행복해지는 게임
[오피니언] 행복해지는 게임
  • 편집국장 김동욱
  • 승인 2013.05.31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출근길, 즐겨듣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한 디제이가 이런 말을 했다.
“우리가 어릴 적, 아버지가 출근하시면서 공부 열심히 해라”고 말씀하시면, 아이들은 “아버지, 돈 많이 벌어오세요”라고 답을 했습니다. 그러나 이젠 그런 부자지간의 인사도 바뀌어야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그 대신에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라는 인사가 어떠냐고 그는 제안했다.
사실 그리 풍족하지 못했던 그 당시엔 공부를 잘 하면 돈을 많이 벌 수 있다고 교육받았고, 누구나 그렇게 철썩같이 믿었다. 세월이 흐르고 차츰 나이를 먹어가면서 우리들은 공부를 잘 하고, 돈을 많이 번다고 해서 반드시 행복해지지 않는다는 걸 깨닫게 된다.  특히나 자살률 세계 1위를 자랑(?)하는 불행 공화국 ‘대한민국’에 사는 우리들은 그래서 더 불쌍한 지도 모른다.

한국학의 권위자 이규태 선생은 생전, 자신의 저서 ‘무엇이 우리를 한국인이게 하는가’에서 행복 불감증에 걸린 한국 사회를 분석한 적이 있다.
서양사람들은 신년 초에 복을 비는 것 외에도 ‘아 유 해피?’ ‘엠 아이 해피?’하며 아침저녁으로 행복을 확인하지 않고는 못 사는 종족이다. 다락방에 숨어 살았던 안네 프랑크도 가족들에게 “나는 행복한가요?”하며 매일매일 행복을 확인하고 있다.
반면 한국 사람은 세배날 새해 복 많이 받으라는 인사말 이외에는 특별히 행복을 주고받지 않는다. 영어에는 해피니스(Hapiness), 럭(Luck), 포춘(Fortune) 같은 행복을 의미하는 단어가 많고, 한문에도 복(福), 희(禧), 길(吉), 행(幸) 등 행복어가 수두룩한데 유독 우리에겐 순수한 우리말이 없다고 그는 지적했다. 행복과는 애시당초 인연이 없는 민족인 듯하다고 생각해 체념한 게 아닐까라는 의문도 제기했다.
오래 전부터 복에는 반드시 화가 따른다는 화복상관(禍福相貫)의 의식이 한국인과 행복에 거리를 두게 만들었을 지도 모른다고도 언급했다.
이규태 선생이 그의 책에서 묘사한 심청전의 한 장면은 그의 주장을 방증하고 있다.
심청이가 마지막 이별 상을 푸짐하게 아버지 심봉사에게 바치자, “청아! 이 상은 너무 잘 차려졌구나. 빌어먹던 나같은 사람이 갑자기 이렇게 잘 먹으면 불행한 기운이 들어서  빨리 죽는다던데 …”하는 심봉사의 말에서 우리나라의 전통적 행복관이 드러나고 있는 셈이다. 뭔가 갑자기 일이 너무 잘 풀리면, 행복하다가도 한편으론 불길한 생각을 품는 것이 한국인만의 특징이다.
자원이 빈약한 땅에서 치열하게 살아온 한국인은 자신의 처지를 더욱 불행해진 처지와 비교해서 ‘그만하면 다행’이라는 상대적 행복에 만족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 그의 결론이다.

사람마다 자신이 바라는 행복한 삶의 방식은 모두 다르다. 독서를 한다거나 여행을 간다거나 맛집을 순회한다거나 친구를 만난다거나 … 아마도 행복감을 느끼는 상태는 개인의 취향별로 너무도 다양할 것이다. 그 많은 사람들 중에는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행복한 이도 분명 있을 것이다. 편안한 의자에 앉아 좋은 경치를 보면서 클래식 음악을 듣듯이 그렇게 유유자적 즐길 수 있는 게임은 없을까.
인간의 삶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게임의 개발이 요즘 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지극히 추상적인 이야기이지만, 플레이하면 할수록 행복해지는 게임이 나온다면 세상은 얼마나 즐거워질까. 필자의 지나친 과대망상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