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에서도 OK, 한손으로 즐기는 초간편 TCG ‘국민영웅’ 등장
전철에서도 OK, 한손으로 즐기는 초간편 TCG ‘국민영웅’ 등장
  • 안일범 기자
  • 승인 2015.03.11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가락 까딱으로 순식간에 레벨업 … 반복요소 지양, 재미로 뭉친 실속형 TCG

지난해 말 감성 RPG ‘여우비’를 출시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넥스트무브가 이번에는 TCG 장르에 도전한다. 어렵고 힘든 하드코어 게임이라는 수식어 대신 간편하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TCG를 목표로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반복요소를 가능한한 빼고 게임의 순수 재미만 남겼다는 유저들의 평가가 인상적이다. 과연 어떻게 플레이하는 게임일까. 기자도 호기심이 동해 넥스트무브의 신작 ‘국민영웅’을 플레이 해 봤다.

넥스트무브가 개발하고 최근 출시한 ‘국민영웅’은 TCG장르를 표방하고 있다. 정해진 던전을 클리어 해 나가면서 보다 강력한 카드를 모으고, 이를 바탕으로 온라인 상에서 함께 플레이하는 유저들과 함께 던전을 클리어한다거나, 유저간 실력을 겨루는 형태로 게임은 진행된다. 얼핏 보면 복잡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게임에 필요한 대부분 요소들을 컴퓨터가 계산해 주기 때문이다. 화면을 보고 몇 번 터치하기만 해도 한방에 강력하게 업그레이드된 캐릭터가 몬스터들을 휩쓰는 장면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클릭 한두번에 강력한 영웅 탄생
게임을 시작하자마자 유저들은 강력한 영웅을 한가득 선물받는다. 특히 시작 이벤트로 캐릭터 강화에 필요한 강화용 몬스터나, 게임에서 유용하게 쓰이는 루비도 함께 지급받는다. 덕분에 처음부터 즐길만한 콘텐츠로 가득 차 있다. 원하는 영웅을 뽑아 본다거나, 이렇게 뽑은 영웅에게 경험치를 몰아 주는 과정을 거치고 나면 어느 정도 틀이 잡힌다. 이후 영웅군단을 이끌고 던전을 탐험해 보면 강력한 영웅들이 던전을 휩쓸어 버리는 장면을 흐뭇하게 바라볼 수 있다. 특히 각 캐릭터 별로 보유한 기술들이 발동된다거나, 한 캐릭터를 집중 공격하는 ‘갱크 모드’가 발동되면 스트레스가 한방에 싹 날아가버리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기자의 경우 첫 영웅으로 화염술사(지능형캐릭터)를 뽑았는데, 이 영웅은 맵 상에 존재하는 몬스터들에게 화염 폭풍을 날리는 스킬을 갖고 있다. 가끔 발동되면 맵 상에 다섯마리 몬스터들이 있다 할지라도 싹 쓸어버리기 때문에 순식간에 한 턴을 종료해 버릴 수 있다. 던전에 들어간 다음 잠깐 눈을 비비고 나니 클리어 화면이 떠 있어 눈을 의심한 적도 있다.

골라 키우는 재미가 있다
게임을 시작하자마자 10분도 안돼 인벤토리가 가득 찬다. 순식간에 영웅들이 한가득 들어 오기 때문에 이 영웅들을 잘 관리해야 하는 것도 게임 상의 특징 중 하나다. 강력한 영웅들을 마구마구 기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지만 실제로 게임 상에서 전투에 내보낼 수 있는 영웅은 다섯명이 한계다. 나머지는 대기 멤버로 놔둘 수 밖에 없다.
물론 ‘칸만 차지 하는 쓸데 없는 영웅’들을 그대로 놔둘 필요는 없다. 게임 상에서 강화시스템을 이용하면 잉여 영웅들을 강화에 이용할 수 있다. 원하는 캐릭터들을 좀 더 강력하게, 그리고 쓸 데 없는 영웅들은 버리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좀더 알 찬 게임 운영이 가능하다.

 
특히 이 과정을 거쳐 최고 레벨에 도달하는 영웅은 다시 ‘진화 시스템’을 통해 보다 강력한 엉웅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기존 영웅들이 ‘동네 던전’에서 노는 영웅쯤 된다면 진화를 거친 영웅은 이제 ‘전국구 영웅’쯤 되는 셈이다. 이후에 강력한 장비 들을 착용한다거나, 한계까지 돌파하면 비로서 세계적인 영웅으로 탄생하는 길을 갈 수 있다.

지피지기면 백전 백승
이 때 단순히 외모만 보고 영웅을 선택하면 큰 오산이다. 각 영웅들은 힘, 민첩, 지능별 특징에 따라 분류되고, 또 캐릭터별 스킬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존재하는데, 이들을 선택적으로 사용해 게임을 풀어 나가야 한다.
게임 상의 기본 구조는 힘과 지능, 민첩간 상관관계에서 발동된다. 지능형 캐릭터는 힘 캐릭터에, 힘 캐릭터는 민첩 캐릭터에게, 민첩캐릭터는 다시 지능 캐릭터에게 각각 강력한 모습을 보여준다. 각각 입히는 데미지가 7% 증가하고, 입는 데미지는 7% 감소하는 식이다. 때문에 다양한 특성일 가진 캐릭터를 키워두면 보다 수월하게 게임을 풀어나갈 수 있다. 예를들어 상대가 민첩 캐릭터로 이뤄진 진형을 짜서 나온다면 힘 캐릭터가 강한 구성으로 되 받아 치는 식의 플레이가 가능하다.

 
스킬 구조도 신경써야 하는 부분 중 하나다. 주로 힘 영웅들은 초반에 단일 대상을 공격하는 기술들이 많은데, 초반에는 약해 보이지만 대기만성형 캐릭터여서 가면 갈수록 더 강력한 효율을 보이는 점이 장점이다. 지능형 영웅으로 약한 캐릭터를 처리하고, 힘 캐릭터로 보스를 녹이고, 민첩 캐릭터로 상대방보다 빨리 공격하면서 주도권을 잡아나가는 구도를 잡는 것도 흥미로운 구성이다.
이렇게 강화한 캐릭터들은 강력한 몬스터를 잡는 ‘월드 보스’모드나, 최대 10개 영웅카드를 출전시켜 끝까지 플레이할 수 있는 ‘국민원정’모드에서 뛰어난 활약을 벌이게 된다.

내로라하는 영웅들과 한판 승부
조금씩 성장해 나가는 유저에게 가장 필요한 건 동료다.. 게임 상에서 주요 콘텐츠들은 대부분 동료들과 함께 하도록 준비돼 있다. 함께 모여 길드를 이루고, 길드전에 참가해 상대 길드들고 전투를 치른다거나, 서로 정보를 교환하면서 보다 강력한 영웅들을 성장시켜나갈 수 있는 것도 게임의 재미 요소 중 하나다. 특히 길드가 함께 움직이면 보다 많은 보상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한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함께 플레이 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물론 게임의 꽃은 PvP다. 채널 내에서 총 4개 전장군으로 소속돼 정해진 기간 동안 순위를 정하는 PvP콘텐츠의 논리는 간단하다. 가능한한 많이 이기고 적게 지면 된다. 때문에 상대방의 정보를 잘 파악하고 약한 덱을 위주로 공략해 나가는 것과 같이 두뇌 싸움이 필요한 콘텐츠다. 당연히 상대도 머리를 쓸 것이 분명한 만큼, 철저한 심리전을 통해 최고의 영웅으로 거듭나 보자.

간편하게 즐기는 TCG ‘매력적’
‘국민영웅’은 게임상에서 어려운 요소들은 대부분 배제하고 한두번 터치만으로 플레이할 수 있도록 만든 캐주얼 TCG다. 한손으로도 플레이할 수 있을 만큼 조작 난이도가 낮고 어느 정도 레벨이 올라가면 반복 플레이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전투 화면 까지 생략해주는 배려도 돋보인다. 가능한한 재미에 치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게임이다.
특히 힘, 민첩, 지능 등으로 구분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카드간 밸런스 시스템이나 직관적인 스킬 시스템도 TCG 입문자들이 즐기기에는 최적이 게임이라 할 수 있다.
많은 유저들이 TCG를 즐겼지만 여전히 게임이 어려워 플레이 해 보지 못한 유저라면 ‘국민영웅’을 입문작으로 플레이해 보기를 추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