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블록체인 산업에 3년 간 1000억원 투자
업비트, 블록체인 산업에 3년 간 1000억원 투자
  • 이준수 기자
  • 승인 2018.03.2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 중인 두나무가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다.
 

▲ 사진= 두나무

두나무는 3월 26일 블록체인 시장에 향후 3년 간 총 1천억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나무가 운영 중인 업비트가 글로벌 거래소로 우뚝 선 만큼,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 조성과 관련 기술 육성에 나서겠다는 뜻이다.
두나무 송치형 의장은 "한국은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한국이 블록체인 기반 기술의 메카가 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투자로 블록체인 기반 기술에 관심 있는 청년들이 스타트업을 창업하는데 디딤돌 역할을 하고 싶다. 블록체인 기술을 경험한 세대는 전세계에서 찾는 글로벌 인재가 될 것이고, 이런 선순환 구조는 대한민국이 블록체인 생태계를 선도하는 중심이 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비트의 이번 투자는 M&A, 지분투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블록체인 산업의 핵심 기술, 응용 서비스 외에도 데이터·AI·핀테크 등 관련 미래 기술에도 투자한다. 이를 위해 두나무앤파트너스(가칭)를 설립해 국내 뿐 아니라 해외 투자도 적극 검토 중에 있다. 두나무앤파트너스의 대표에는 맥킨지, 소프트뱅크, 티몬을 거친 이강주 대표를 내정했다. 이 대표는 두나무의 CIO도 겸임한다. 
두나무는 블록체인 기술을 서비스 모델로 상용화 중인 코드박스에 투자를 이미 진행했다. 코드박스는 게임에 특화된 블록체인 네트워크 코어로 코드체인과 더불어 국내 첫 모바일 크립토 게임을 준비 중이다. 크립토 게임은 ‘크립토키티’로 유명해진 이더리움 기반 블록체인 기술로 구현된 가상 캐릭터 수집게임이다.
또한 두나무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 월렛 서비스를 준비중인 스타트업 루트원소트프에 투자했다. 이 회사의 창업자는 2010년 위치기반 스타트업 로티플을 카카오에 매각한 후 카카오에서 5년여 근무, 2016년 6월 루트원소프트를 만들었다. 여기에 더해 업비트는 최근 암호화폐 시장의 표준이 될 인덱스 ‘UBCI’를 업계 최초로 개발해 런칭을 앞두고 있으며, 이번 투자 발표로 대한민국이 블록체인 산업 메카 위상을 확보해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드는 데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