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브스타즈 for Klaytn’ 등급분류 심의 재도전
‘파이브스타즈 for Klaytn’ 등급분류 심의 재도전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1.04.19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피플은 자사 모바일 RPG ‘파이브스타즈 for Klaytn’에 대하여 게임물 등급분류 심의를 재접수했다고 4월 19일 밝혔다. 자율 심의 제도를 이용해 출시한 15세 이용가의 ‘파이브스타즈 for Klaytn’이 지난 13일 등급분류 취소 통보를 받은 가운데, 15세 이용가가 아닌 19세 이용가로 다시 한 번 게임물 등급분류 심의에 나섰다.
 

제공=스카이피플
제공=스카이피플

스카이피플은 등급분류 심의를 추가 접수한 배경에 대해 게임물관리위원회(이하 게임위)의 결정을 들었다. ‘아이템 제작 과정에서 발생하는 ‘대성공’은 우연적인 확률에 의한 것이기에 사행성이 우려된다’는 게임위의 입장을 반영, 우연적인 확률을 배제 후 게임을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등급분류를 취소한 것은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게임위는 이번 ‘파이브스타즈 for Klaytn’의 등급분류 취소 사유로 ‘블록체인 특상 게임 외부에서 자유롭게 거래가 가능한 등 거래 활성화 시 사행적으로 이용될 우려가 높다’고 밝혔다. 게임 외부에서의 이용자 간 아이템 거래 가능성을 이유로 사행성 게임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스카이피플은 이러한 게임위의 판단이 불공평하다는 입장이다. 이미 수많은 게임들의 아이템이 게임 밖에서 거래되고 있는 상황에서, 외부 거래 가능성을 이유로 등급분류를 거부하는 것은 형평성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또한 19세 이용가로 심의를 넣은 이유에 대해 게임위의 기준을 고려한 것으로, 청소년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19세 이용가로 새로운 심의를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스카이피플 박경재 대표는 “자율심의 등급을 취득해 이미 서비스 중이던 블록체인 게임들이 긴급히 등급분류 취소가 되고 있는 일은 유감”이라며, “국내 블록체인 게임 업계의 저변 확대를 위해서는 이번 심의 결과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