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점유율 1위 등극 … 화웨이 판매량 급감
애플, 점유율 1위 등극 … 화웨이 판매량 급감
  • 장예린 중국 전문 기자
  • 승인 2021.01.2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가 주춤한 사이, 애플이 ‘아이폰12’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1월 28일(현지시간) 시장조사기관 IDC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애플 아이폰은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23.4%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로 올라섰다. 해당 기간 아이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대비 22% 증가했다.  
 

출처=IDC

IDC는 지난 2020년 4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출하량이 전년 동기대비 4.3%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애플은 ‘아이폰12’ 시리즈의 흥행에 힘입어 삼성과 샤오미, 오포, 화웨이를 제치고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에 올랐다. 애플의 회계연도 2021년 1분기(2020년 4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중화권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57% 증가했으며, 아이폰12 시리즈가 중국에서 역대 최고 판매실적을 올렸다.

삼성은 그 뒤를 이어 19.1%의 시장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샤오미와 오포(OPPO)는 각각 11.2%와 8.8%의 점유율로 3위와 4위에 머물렀다. 화웨이는 전년 동기대비 크게 떨어진 8.4%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5위로 내려앉았다. 

특히 화웨이는 지난해 말 자사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였던 ‘아너(Honor)’를 분리한 만큼,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세가 심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경향게임스=장예린 중국 전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